40대 퇴사 이유 "회사 상황 어려워서…"

박성조 기자l승인2017.03.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40대 이상이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는 이유는 어려워진 회사 상황에 대한 압박으로 조사됐다. 30대 퇴직자의 경우는 과도한 업무가 원인으로 나왔다.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최인녕)이 30대 369명, 40대 이상 405명 등 총 77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취업의식조사’에 따르면 직장을 그만둔 이유로 30대는 ‘높은 업무 강도’(28.5%)를 꼽았다. 그 뒤를 ‘회사 상황 등 퇴직압박’(16.3%), ‘임신, 육아 등으로 인한 직장생활의 어려움’(11.4%), ‘자기계발 등 새로운 일 찾기’(13.8%), ‘업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서’(11.4%) 등의 순이다. 

반면 40대 이상은 ‘어려워진 회사 상황 등 퇴직압박’(34.1%)을 퇴직 이유로 꼽았다. ‘자기계발 등 새로운 일 찾기’(17.0%), ‘높은 업무 강도’(11.9%) 등이 뒤를 이었다. 

구직 시 어려운 점으로는 30대의 경우 ‘일자리 부족(35.8%)’, ‘경험, 경력 등 스펙 부족’(26.0%), ‘취업정보 부족’(22.8%) 등으로 나타났다. 반면 40대 이상은 ‘나이가 맞지 않는다’(31.1%), 취업정보 부족(29.6%). 일자리 부족(20.7%) 순이다. 

구직 활동 이유로는 30, 40대 이상 모두 경제적인 부분을 가장 많이 꼽았다. 30대는 55.3%, 40대 이상은 77.8%로 나타났다. 

구직 시 가장 불안함을 느낄 때를 묻는 말에는 30대의 경우 ‘구직활동이 장기화 될 때’(32.5%), ‘미래가 막막하게 느껴질 때’(30.9%), ‘경제적 어려움이 닥쳤을 때’(21.1%) 순으로 답했다. 

40대 이상은 ‘경제적 어려움이 닥쳤을 때’(40.7%)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미래가 막막하게 느껴질 때’(23.7%), ‘구직활동이 장기화 될 때’(20.0%) 등의 순이었다.


박성조 기자  voicechord@gmail.com
<저작권자 © 향우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양천구 공항대로 638 은주빌딩 402호  |  대표전화 : 02)780-9300
등록번호 : 서울 아 03449   |  발행·편집인 정태기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정태기
Copyright © 2019 고향뉴스. All rights reserved.